티스토리 뷰

반응형

영화 에펠
영화 에펠

불륜인가 로맨스인가?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사람들은 저마다의 가슴 안에 뭉쳐있는 아름다운 사연들을 혼자만 간직한 채 긴긴 세월 속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 사랑이야기는 누구한테 말할 수 없는 자신만이 오직 혼자 가슴속 깊이깊이 간직하고 있을 뿐입니다

우리 시대에 살아가면서 내가 하는 사랑은 로맨스요, 남이 하는 사랑은 불륜이라고 왜 생각들을 할까요?

 

내가 본 영화  에펠 이야기입니다. 네가 너무 보고 싶어서 요즘 영화관에서 영화를 많이 못 봐서 개봉한 영화 두 편 보려고 기대치는 낮았지만 만족도는...라는 생각으로 선택했다. 내가 처음 제목을 들었을 때, 여기가 에펠탑이었나요? 그랬는데, 내가 알던 에펠탑이 맞았어. 그래서 에펠탑 건축의 실화가 중심인 줄 알았는데 실제로 만나보니 로맨스 영화일 뿐이었다

 

내가 좋아하지 않는 불륜 이야기

 

그래서 불평 투성만 적는 거야. 그것은 내가 극장에서 본 몇 안 되는 소중한 영화 중 하나야! 영화 에펠의 줄거리 프랑스가 미국에 줄 선물로 자유의 여신상을 완성한 뒤 고국으로 돌아온 건축가 구스타브 에펠이 세계박람회에서 기념비 건립 소식을 접한다. 하지만, 그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해체될 기념비보다는 오랫동안 사용될 지하철을 건설하기를 원했다. 그러다가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바꿔서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는데 왜...?

 

나는 실화에 많은 상상력을 더했다. 영화 에펠의 첫머리에 이런 자막이 있다. 그는 실화를 바탕으로 자유롭게 각색했다 그래서 그냥 지어낸 이야기라는 생각으로 보기로 했어요. 그건 그렇고, 이건 뭐야? 그런 마음으로 보고 있는데도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점점 불쾌해질 뿐이었다. 제작진이 당시의 문서를 검토하면서 알게 된 사실이 영화에 꽤 많이 등장한다. 구스타브가 보르도에서 공사를 하던 중 아드리엔을 만나 사랑에 빠지고 결혼을 약속했지만 부모의 반대로 결혼이 무산된 셈이다

 

이후 애초 메탈 타워 사업을 거부했던 구스타브가 갑자기 마음을 바꿔 300m 타워를 짓기로 한 사실이 문건에서 확인됐다. 그리고 이 부분에 제작진의 상상력이 더해졌다. 구스타브가 갑자기 마음을 바꾼 이유는 아드리엔과의 재회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음, 지금까지, 그것은 영화적인 상상으로 완벽하게 받아들여졌습니다. 그렇다면, 왜 그는 재회를 불륜으로 그려야만 했을까요? 로맨스에 휩싸인 사건극 영화 에펠의 구스타브와 아드리엔이 20년 만에 재회한다. 구스타브는 아내를 잃고 홀로 아이들을 키웠으며, 아드리엔에게는 남편 안트완이 있었다. 남편도 구스타브의 친구니까 그런 헛소리는 없다

 

서로의 감정은 똑같아요

 

그래도 두 사람이 물건을 정리하고 다시 만난다면 응원하고 싶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앤트완이 가난한 것은 한 가지에 불과하다. 다만 두 사람은 과거 남들에 의해 병으로 헤어져 있었고,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서로에 대한 감정이 변하지 않았기 때문에 뻔뻔스럽게 사랑만을 주장한다. 두 사람이 주인공이기 때문에 절실하고 애틋하게 그려졌지만, 어쨌든 불륜이었다

 

따라서 20년 넘게 이어진 그들의 사랑은 나에게 전혀 슬프게 느껴지지 않았다. 그래서 그 영화 자체가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았던 거야! 다시 한번 말하지만, 여러분은 이런 식으로 상상력을 사용해야 했나요? 주인공의 사랑이 불륜인데, 가장 큰 피해자인 '안트완'을 나쁜 놈으로 그렸다니 어이가 없다. 구스타브와 아드리엔의 과거 결별 과정이 너무 드라마틱하다고 생각했는데, 그렇다고는 할 수 없어!! 그렇다면 뒷부분이 조금 평범할 수도 있었을 텐데 현실은 너무 극적이어서 상상력의 뒷부분이 드라마틱하게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동포들의 취향(=프랑스 영화는 이해할 수 없는 사랑을 많이 보여준다)을 공략했을지 모르지만, 나에게는 맞지 않았다. 에펠탑은 그저 작은 도움일 뿐이다. 영화 '에펠'은 현재와 과거를 번갈아 가며, 현재 배경은 에펠탑 건설이 진행 중인 시기이다. 하지만, 놀랍게도, 에펠탑의 건설 이야기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물론 구스타브는 에펠탑의 모양을 스케치하고, 관계자들 앞에서 모델을 브리핑하며 공사 초기 어려움을 겪지만, 이 과정이 내게는 전혀 메인으로 느껴지지 않았다

 

연애드라마이고 사랑이야기

 

이 영화는 앞서 말했듯이 연애 드라마입니다. 로맨스 전문 영화 '에펠'은 지금도 파리의 대표적인 건물로 꼽히는 에펠탑을 만든 구스타브 에펠의 이야기를 담았다. 에펠탑의 건설 과정은 그저 도움이 될 뿐, 로맨스가 주를 이루고 있으니, 탑의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으로 이 영화를 선택하는 실수를 범하지 마세요

 

마르탱 부르블롱 감독

로망 뒤리스, 에마 매키, 피에르 델라 돈 챔프스 출연

실존 인물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에펠 영화는 실화와 가상의 여인과의 사랑을 작품에 못 드리게 펼친 팩션 영화네요

 

반응형